김병현과 뉴욕양키스 ; 메이저 리그 최고의 명승부전, 월드시리즈

강우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 프로야구 경기중 바깥양반 상 깊었던 경기는 혹 2001년 월드시리즈일 것이다. NL우승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AL우승팀 뉴욕 양키스의 대결이었다. 1차전은 애리조나 투수 리틀야구 커트 실링과 뉴욕 양키즈의 무시나의 대결로 시작된 경기는 애리조나의 9:1의 스코어 경기로  승리를 가져갔다. 그리고 2차전은 그때그때 최고의 왼손 투수 애리조나의 랜디 존슨과 앤디 페티트 경기는 4:0의 스코어로 애리조나가 가져갔다. 3차전은 2:1로 뉴욕 양키스의 승리. 월드시리즈 4차전. 수지 경기가 개인적으로 영감 흥미진진한 경기였던 것 같다. 뉴욕의 홈구장에서 열린 이경기는 애리조나는 1차전 승리투수 커트 실링을 내세웠고, 양키즈는 에르난데스로 맞선다. 애리조나가 7회까지 1:1로 팽팽히 혹 8회 초 2점을 뽑아내며 3:1로 기이 나가게 되었다. 더욱이 8회 사화 챔피언시리즈에서 맹활약한 마무리 투수 김병현이 마운드에 올라오게 된다. 아울러 김병현은 세 타자를 남김없이 삼진 아웃시킨다. 언더스로 투수로써 엄청난 활약을 보인 셈이다. 9회까지 그저 간다면 커트 실링과 랜디 존슨과 더불어 영웅으로 올라설 순간이다. 9회에 올라선 김병현 첫 타자 데릭 지터를 땅볼 처리하고 원아웃, 게다가 이다음 타석의 폴 오닐의 좌전안타, 후 타석의 버니 윌리엄스를 삼진 처리. 이제는 9회 어사 투아웃 때 주자 1루의 3:1의 리드 상황, 극점 임계 카운트만 남기면 월드시리즈 운편 3:1이 되면서 월드시리즈 우승이라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 쓸 것이다. 하지만… 티노 마르티네스가 김병현의 초구를 받아쳐 무심히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이 되면서 3:3 동점이 되어 버렸다. 뉴욕 홈구장의 팬들은 열광을 하게 되고 연장전으로 돌입하게 되었다. 10회 초 당기 최고의 단안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나와서 10회 초 애리조나의 공격을 막아내게 되고, 10회 용어 사뭇 애리조나의 마무리는 김병현이 던지게 된다. 아울러 투아 웃을 잡고 군려 뒤, 사과후 타자는 데릭 지터, 풀카운트의 승부 끝에 밀어 치기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홈런… 양키스의 승리다. 9.11테러로 실의에 빠진 뉴욕주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지며 양키스의 홈팬들은 완전의 열광의 도가니로 빠져 들었다.

그리고 5차전 애리조나의 미겔 바티스타와 뉴욕의 선발투수 마이크 무시나의 대결이 되었고 8회까지 2:0의 리드로 애리조나가 능가하다 나갔고 9회 게다가 귀결 투수 김병현이 올라오게 된다. 첫 타자에게 2루타를 맞으난 흔들렸으나 다음 두 타자를 잡아내면서 투아웃, 이번에도 9회 문의 투아웃 2:0의 상황이 되었다. 아울러 그다음 타자 스캇 브로셔스.  죄 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 줄곧 이틀 글거리 벌어지는 9회 설화 투아웃 상황에서 벌어지는 동점 상황. 홈런을 맞고 주저앉는 김병현 선수. 김병현을 응원하는 나로서, 한국 국민으로서 애석하기는 도리어 오락 내용상의 재미로 본다면 이보다 재미있는 경기도 없었던 것 같다. 12회 뉴욕이 끝내기 안타를 때리면서 뉴욕의 승리 이제는 월드시리즈 3:2의 상황이 되면서 뉴욕 양키스의 우승이 눈앞에 보이는 듯하였다.

6차전은 애리조나 랜디 존슨이 나와서 뉴욕의 타선을 무마시키고 애리조나의 타선이 폭발하여 양키스를 15:2의 초토화시킨다.  월드시리즈 전적은 3:3이 상당히 되었다.

7차전은 애리조나의 투수는 4차전 선발투수 커트 실링이고 양키즈의 투수는 로저 클레멘스가 맞붙는다. 경기는 7회까지 팽팽까지 1:1까지 팽팽하게 맞선다. 그리고 8회 초 양키스의 알폰소 소리아노가 홈런을 때려내면서 2:1로 되면서 경기는 양키즈 쪽으로 기울게 된다. 뿐만 아니라 포스트 시즌 무블론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나온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면 월드시리즈 우승은 양키즈라고 생각되었다. 8회 말을 무실점으로 막아 내었고 9회 말이 시작된다. 김병현이 두 번에 걸쳐 9회에서 승리를 놓쳤듯이 마리아노 리베라에게도 같은 상황이 발생된다. 1사 1루, 2루에서 토니 웨멕이 2루타를 치면서 3:3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리베라가 흔들리면서 1사 만루 상황, 이하 타자는 루이스 곤잘레스였다. 곤잘레스는 유격수  뒤쪽에 떨어지는 안타가 나오면서 애리조나에게 우승을 안겨주는 적시타를 치게 된다.

설마 김병현이 두 번의 세이브 상황을 날려버리는 경우가 되었고, 만약에 애리조나가 우승을 버데기 못했다면 김병현에게 많은 우승 실패의 책임이 돌아가는 상태가 되었지만, 우승을 하게 되어 김병현의 마음고생을 덜게 되었다. 김병현의 있고 없고를 떠나서 1차전부터 7차전까지의 운행 내용은 땀을 쥐게 하는 스토리였다. 9회에서 승부가 결정되고 뒤집어지는 경기가 많아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는 월드시리즈가 아닌가 한다.

4차전, 5차전 9회에 동점 홈런을 맞고 주저앉는 김병현의 모습, 7차전 9회 마리아노 리베라가 역전 적시타를 허용하는 형상 등 어쩌면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과 흡사하다. 끝이 시상 때까지 끝난 것은 아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상태로 삶을 살아가며 희망을 안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스포츠 및 헬스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