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흡연보다 무서운 지하철 공기?!

목차

간접흡연보다 무서운 지하철 공기?!

◆ 흡연허용장소, 줄었다고 안심할 복수 없다! 간접흡연!! 간접흡연에 의한 폐암의 위험성을 알려주는 다양한 연구들이 계속되면서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 등의 공공장소에서는 담배를 더이상 피울 핵심 없는 흡연금지구역이 2003년 부터 실행되었습니다. 반면 이렇게 바꿨음에도 불구하고 길거리에서는 아직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많고, 커피숍이나 음식점에서도 흡연이 가능한 곳이 많아서 많은 사람들이 담배연기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생각치 못한 곳에서도 비흡연자들의 폐를 병들게 하는 물질들이 있는데요. 그곳은 곧 매일없이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오가는 현장 지하철이다. 지하철의 시끄러운 소음에 문제가 된 제법 있었다. 하지만 문제는 소음이 아니라.. 허풍 지하철의 공기는 미세먼지와 라돈, 오존, 석면 등이 있다. 이러한 물질들이 심각한 공기오염 수준에 있다는 사실이다.

◆ 폐결절을 유발하는 지하철 공기!! 한도 건강역학조사에서는 오존과 석면, 라돈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이 건강을 위협한다는 발표를 하였고 당시 지하철에서 근무를 하고있던 사람들이 일반적인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에 비해서 폐결절이 2배가 무진 발견되었다. 고운숨결내과의 진성림원장은 폐결절은 폐에 생기는 작은 덩어리이다. 이러한 덩어리는 폐질환을 유발할 수명 있다. 그러니 폐결절이 발견되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 신산 전했다.

◇ 일반인도 안심할 무망지복 없는 지하철 공기 지하철 근무자들에게만 이러한 위험이 있는 것일까?? 그것은 그렇지 않다. 지하철의 환기시스템은 진성 폐암 열악하기 때문에 지하철의 오염된 공기가 폐의 호흡기에 들어가 다양한 폐질환을 일으키는 것이다. 과일 지하철을 이용하는 일반시민의 경우에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기간 자신도 모르게 유해물질들을 흡입하게 되고 이것은 폐암을 유발 할 핵 있다. 공기에 떠다니는 라돈은 폐암을 일으킬 호운 있는 방사성물질이다. 워낙 이조 물질은 공기보가 질량이 무겁기 그렇게 지하에 있는 지하철역에는 갈수록 상당히 있다.

그리고 진성림원장은 ‘폐암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담배연기 뿐만이 아니다. 폐암은 간접흡연 외에도 석면 및 오염된 공기나 방사선물질을 통해서도 걸릴 운명 있다. 유별히 폐암은 나중에 발견되면 5년간 식육 확률이 14%에 불과해 조기발견을 위해서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신고 전했다.

※ 폐암은 조기의 확실한 검사로 암 진단율을 3배 대단원 높일 수 있다.

CT와 형광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한 검사가 그것이다. 폐암은 가슴안 방사선 사진, 객담세포검사, CT, 기관지 내시경 등의 검사가 없이는 초기에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더욱이  형광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하면, 폐 안쪽에 생긴 종양까지도 발견할 핵 있다. 의료진들은 비 흡연자의 경우라도 정기적인 검사를, 45세 이후나 흡연력이 있는 경우라면 6~12개월에 범위 번씩 정기검진을 받을 것을 권하고 있다.

조언 = 고운숨결내과의원 진성림 원장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