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 친절한 뉴욕 (디자인 스쿨 학생들의 뉴욕 서바이벌)

목차

편적 소개 뉴욕 최고의 디자인 스쿨로 손꼽히는 SVA, 파슨스, 프랫에 재학 민서 한국인 유학생들을 취재원 삼아, 디자인 스쿨 대학교수 현장과 전문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갖가지 전략, 뉴욕 유학생들의 삶의 풍경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책. 경로 디자인 스쿨에 대한 주 정보와 전반적인 컬러 묘사는 물론, 재학생들의 일 과정과 형씨 결과물을 같이 볼 핵 있으며, 취직 준비와 관련한 현실감 있는 정보를 담고 있어 디자인학도들에게 유용하다. 주된 취재원이 되어준 학생들은 본시 자기 지역과 문화에 익숙한 학생들이 아니라, 청소년기 미국으로 감공 와 남들보다 늦게 미대 입시를 준비했고, 그만치 한층 치열하게 공부해 높은 성적을 받고 있는 학생들로 선별하였다. 이들은 미국 미대 뉴요커들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기에 몸으로 실상 부딪치며 하나씩 배워간 귀중한 체험들을 독자들에게 나누어준다. 이익금 책은 디자인 스쿨 재학생들과 디자인 현장의 꾸미지 않은 현실을 보여주었다. 재학생들의 세상 면면을 다양한 각도에서, 현실감 있고 자세하게 보여주어 실지로 유학을 준비하는 독자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 아울러 디자인 스쿨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뿐 아니라 뉴욕과 디자인 전반에 심념 있는 독자들에게도 보고 느낄 거리를 충실하게 담아 두었다. 싸고 좋은 먹거리가 많아 뉴요커들이 즐겨 찾는다는 마켓, 죽치고 앉아 책도 읽고 그림도 그릴 수 있는 카페, 디자인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예술의 거리들, 몸과 마음의 피로를 가셔주는 산책로, 마니아들만 찾는 특이한 콘셉트의 패션 매장 등 디자이너의 감각으로 뽑은 뉴욕의 명소들을 지역별로 소개하였다. 『친절한 뉴욕』은 SVA, 파슨스, 프랫 재학생들의 교원 현장과 노무 과정이 각개 묘사하여 독자들로 하여금 뉴욕 최고의 디자인 스쿨을 간접 경험할 목숨 있는 기회를 안긴다. MTV 아트디렉터, IBM 로고 디자이너, 나이키 상업광고 디자이너 등 뉴욕 디자인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교수들의 디자인 철학, 그들과 소통하는 방식을 엿볼 복 있어 취중 유익하다. 뉴욕 디자인 스쿨 재학생들이 전하는 생생한 정보와 디자이너로 살아남기 위한 노하우를 담은 『친절한 뉴욕』은 디자인 유학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는 실용적인 안내서가, 디자이너의 꿈을 품은 사람들에게는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밑바탕을 제공해 줄 것이다.젊음의 코드, 디자인 “요즘 젊은이들에게 남편 가깝게 다가갈 행운 있는 화두는 디자인이죠.” 충성도 높은 구독자 층을 확보하고 있는 어느 유명 패션잡지 편집장이 임계 말이다. 혼자만의 생각은 아닌 듯 패션 아이콘들과 첨단 유행하는 옷과 액세서리들로 도배되던 하이틴 잡지들에서 언젠가부터 디자인 계열 기사와 화보를 보는 일이 흔해졌다. 소소한 디자인 물품 전시부터 대형 박람회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감각을 찾는 관객들을 위한 볼거리가 눈에 띄게 풍부해지고 있고, 디자인 상품을 판매하는 온오프라인 숍들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길운 있다. 유명 의상디자이너들은 기존의 엄숙한 무게를 덜어내고 종이매체뿐 아니라 각항 연예오락 프로그램에 출현해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기도 한다. 소수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디자인이 금시 대중에게 보고 느끼고 놀 거리를 제공하고, 디자인을 향유하는 구상 자체가 ‘젊다’는 것, ‘남다르다’는 것, ‘앞서 간다’는 것의 상징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 디자인을 ‘생산’한다는 것의 로망 이런 역사 속에서 단순히 디자인을 ‘소비’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생산’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하게 일고 있다. 온라인 매체의 활성화와 함께 누구든 글을 쓰고 사진을 찍고 새로운 문화를 만들 호운 있다는 믿음이 넓게 퍼져 있는 요즘, 단순 업무보다 창조적인 일을 선호하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전문 디자이너’로 일한다는 것은 일종의 로망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사회 유명 디자이너들을 배출한 디자인 스쿨에서 공부한다는 것만큼 더욱 달콤한 상상도 없을 것이다. 실제로 인터넷 검색창에 ‘디자인 유학’을 쳐보면 견련 정보를 담고 있는 수십 꾸중 사이트가 화면을 빼곡하게 채운다. 디자인 유학원부터 입시 준비를 위한 미술학원, 디자인 스쿨 해당 정보를 교환하는 가지각색 커뮤니티까지 공간의 종류도 다양하다. 하지만 그들이 제공하는 정보가 왜 믿을 만하고 현실적인 것인지는 궁곡 경험자가 아니면 정말 알기가 어렵다. 뉴욕 디자인 스쿨 재학생들이 전하는 생생한 정보와 디자이너로 살아남기 위한 노하우를 담은 『친절한 뉴욕』은 디자인 유학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는 실용적인 안내서가, 디자이너의 꿈을 품은 사람들에게는 더욱 큰 그림을 그릴 목숨 있는 밑바탕을 제공해줄 것이다. 뉴욕 디자인 스쿨 들여다보기 이 책은 뉴욕 최고의 디자인 스쿨로 손꼽히는 SVA, 파슨스, 프랫에 재학 민서 한국인 유학생들을 취재원 삼아 디자인 스쿨의 학습 현장과 전문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제반 전략, 뉴욕 유학생들의 삶의 풍경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가교 디자인 스쿨에 대한 본바탕 정보와 전반적인 기망 묘사는 물론, 재학생들의 작업 과정과 댁네 결과물을 아울러 볼 목숨 있으며, 취직 준비와 관련한 현실감 있는 정보를 담고 있어 디자인학도들에게 극히 유익한 책이 될 것이다. 취재원 역시, 뉴욕에서 나고 자라 원판 그쪽 지역과 문화에 익숙한 학생들이 아니라, 청소년기 미국으로 유학 와 남들보다 늦게 미대 입시를 준비했고, 그만큼 더욱더 치열하게 공부해 높은 성적을 받고 있는 학생들로 선별했다. 미국 미대 교육과 뉴요커들의 문화에 익숙지 않기에 몸으로 부딪혀 하나씩 배워야 했던 학생들이다. 다른 한국인 유학생들처럼 영어가 제2외국어이고 학우들과 사보 앞에서 자신의 작품을 설명해야 하는 ‘비평 시간(Critic)’이 그들에게도 쥔님 두려운 시간이다(이와 관련해 파슨스의 취재원이 되어준 강재형은 자신이 터득한 ‘비평 시간’에 살아남는 법을 「크리틱 노하우」라는 제목의 팁으로 정리해 군 노하우를 전수한다). 또한 익금 책의 주된 취재원이 되어준 윤민혜ㆍ강재형ㆍ김도형 세 명함 학생뿐 아니라 같은 학교에 재학 조인 이들의 친구들(「프렌즈 맵」), 한국과 미국에서 디자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졸업생들(「올드 보이 인터뷰」)의 체험담과 디자인 철학을 나란히 들을 행복 있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 디자인 스쿨을 경험한 다양한 성향의, 다수의 학생을 취재했기 왜냐하면 특정 개인의 유학기보다 이야깃거리가 풍부한 것은 물론, 많은 사람의 검증을 거쳐 정보의 정확도도 높다. 디자인 스쿨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뿐 아니라 뉴욕과 디자인 전반에 착상 있는 독자들에게도 보고 느낄 거리가 충분하다. 싸고 좋은 먹거리가 많아 뉴요커들이 즐겨 찾는다는 마켓, 죽치고 앉아 책도 읽고 그림도 그릴 수 있는 카페, 디자인 영감을 얻을 행우 있는 예술의 거리들, 몸과 마음의 피로를 가셔주는 산책로, 마니아들만 찾는 특이한 콘셉트의 패션 매장 등 디자이너의 감각으로 뽑은 뉴욕의 명소들이 지역별로 소개되어 있다. 과약 그중 일부에는 ‘creative point’, 즉변 창조적인 에너지를 얻기 위해 각별히 눈여겨볼 만한 사항들을 덧붙여 심상성 여행안내서식 순위 소개와 차별을 두고자 했다.

뉴욕 디자인 스쿨 재학생들만 아는 알짜 정보가 담겨 있다 이 책에는 다리파 학교에서 배포하는 『학생 편람』도 담아내지 못한, 디자인 스쿨 학생으로 살아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유용한 정보들이 가득하다. 치아 책에서 다룬 세 학교는 공통적으로 현직 디자이너들이 교수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교수들의 인지도만 중시한 성과 무작정 스타급 디자이너들의 수업만 수강 신청하는 사례가 많다. 특히 한국인 학생들이 그런 경우가 많아 때때로 한국인끼리 모여 수업을 듣는 어처구니없는 상황도 벌어진다고 한다. 이에 대해 SVA를 졸업하고 미국의 잡지사 콘데 나스트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권수아는 「올드 보이 인터뷰」에서 “수강 신청을 할 상황 중요한 건 교수의 인지도가 아니라 교수와 자신과의 궁합”이라고 충고한다. 자신에게 맞는 수업을 찾기 위해선 수강 신청 전에 교수의 활동이력을 알아본다거나,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품평하는 ‘서베이’를 둘러보고, 수업을 들어본 선배들의 조언을 참고하는 등 신중을 기해야 한다. 또한 학년말, 그간의 과제를 담은 포트폴리오를 제출하는 ‘포트폴리오 리뷰’는 사전 경고 가난히 어느 날씨금 홀연히 공고가 붙기 그리하여 먼저 준비해둬야 한다고 SVA의 윤민혜는 귀띔한다. 심사도 까다로워 1학년 학생들의 형편 대부분 통과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에 대비해 학생들은 포트폴리오를 풍성하게 꾸미기 위해 힘이 들 것을 알면서도 일부러 과제가 많은 셈 높은 수업을 선택한다. 평소에 프린터기 잉크를 넉넉하게 챙겨놓아야 한다는 등의 사소하지만 무진 중요한 팁들도 잊지 않고 담았다. 여섯 유개 물 원심 하나라도 부족하면 프린터가 작동을 부녀자 하시 때문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SVA의 윤민혜는 타이틀 제출 가장자리 일간 전날 구비해놓은 나머지 토너가 없어 민폐를 무릅쓰고 새벽에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 잉크를 빌렸다고 한다. 뉴욕 최고의 디자인 스쿨을 간접 경험할 성명 있다 이 책에는 SVA, 파슨스, 프랫 재학생들의 선생 현장과 일 과정이 매양 묘사되어 있어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뉴욕 디자인 스쿨을 간접 경험할 무망지복 있다. MTV 파슨스 아트디렉터, IBM 로고 디자이너, 나이키 상업광고 디자이너 등 뉴욕 디자인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교수들의 디자인 철학, 그들과 소통하는 방식을 엿볼 호운 있어 남달리 유익하다. 교수진이 현직 디자이너들로 구성되어 있기에 학습 [예스24 제공]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