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영화수입배급사들, 왓챠˙웨이브 등 국내 OTT 서비스 중단

해우 영화수입배급사들이 OTT 서브 플랫폼인 ‘왓챠’와 ‘웨이브’ 등에서 영화 콘텐츠를 서비스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영화 생산 등 생산자는 매출이 감소하는 반면 플랫폼만 몸집을 키우는 기형적인 시스템이라는 판단에서다. 코로나 19로 극장가를 비롯한 한국영화산업 전반의 위기가 심화되는 심수 앞으로 영화수입배급사들은 플랫폼에서의 정상적인 유통질서와 영화 판권에 대한 권리가 보장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작월 17일 단명 10시 극장 아트나인 에서 ‘변화하는 한국 영화시장의 독자적 VOD 생존방법, VOD 시장의 붕괴를 막을 수명 있는 대처 방안’이라는 공청회에서 그러한 점에서 결정했다.

OTT란 ‘Over The Top’의 약자로 인터넷을 통해 방송 프로와 영화 등 매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대표적으로 넷플릭스를 교외 수명 있다. 이러한 OTT시장이 커지면서 기존 KT, SK, LG의 IP-TV, 홈초이스 등에서 채택한 건별 결재시스템인 T VOD(Transactional Video On Demand) 시장이 흔들리는 추세다. 왓챠, 티빙, 웨이브 등 토종 OTT업체도 생겨나면서 국중 영화 부가 판권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나는 것으로 이들은 판단한다. 극장가로 발길을 향하던 관객들은 점차 넷플릭스와 국중 OTT업체에 눈길을 보내기 시작하면서 월정액형 OTT는 앞으로 더욱더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

해우 영화수입배급사들이 지적하는 문제는 OTT의 콘텐츠 관람료를 월별 정액제 방식으로 정산한다는 데 있다. 정액제만으로 가입자는 예능, 드라마, 영화 등 광경 콘텐츠를무제한으로 즐길 행복 있다. 목하 콘텐츠 저작권자에게 배분되는 저작권료는 형상 콘텐츠의 시청수에서 비율을 따져서 정산한다. 영화의 전례 콘텐츠 모두 매출에서 관람 회차 무망지복 비율을 나누는 방식이므로 기존 IP TV에서 적용되던 T VOD 식의 건당 3천 서광 결재 등과 비교해 볼 간격 발매 규모가 또렷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영화 생산자는 매출이 감소하고 플랫폼 수익은 날로 늘어가는 시스템으로 고착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수입배급사들은 영화 부가서비스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 우려한다. 이들에 의하면, 당기 전 세계에서 극장 이외의 부가 판권 시장이 유지되는 곳은 T VOD서비스를 운영하는 한국과 미국 정도라고 한다. OTT VOD 서비스가 활성화된 일본과 동남아 등은 부가판권 시장의 몰락과 영향으로 상 영화시장의 위축을 경험했다는 것이다.

각종 질병과 전염병 등 전 지상 팬데믹이 반복된다면 비대면 시대는 더한층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 영화산업 과연 이러한 흐름에 영향을 받을 게 뻔하다는 점에서 독자적으로 극장만을 고집할 수명 없을 것이다. OTT 서비스에 눈을 돌리는 관객이 는다면 영화산업 성시 이러한 흐름에 편입해 인프라를 형성하는 과정을 고민해야 한다. 하지만 오랜 연화 공들여 제작한 콘텐츠가 정액제라는 편제 최하층 저가 관람료로 간리 유통된다면 이는 필시 영화산업 관계자들에게 있어 타격을 주고 실망감만 쌓일 것이다.

국중 영화수입배급사들이 원하는 것은 콘텐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당한 대우다. 이에 그들은 아래와 같은 내용을 밝히며 제안을 덧붙였다.

“저작권료의 정당한 영화 무료로 보는 곳 가치를 인정하여 영화 콘텐츠에 대한 합당한 대가를 지불하거나, 영화만을 위한 개별 과금 법제 채비 및 투명한 정산 시스템을 공개할 때까지 월정액 서비스를 하고 있는 ‘왓차’ ‘웨이브’ ‘티빙’에 콘텐츠 공급을 중단할 것이다. 이를 계기로 수입배급사협회는 한국영화산업에서 디지털 유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대공청회를 8월 사이 제안한다. 여기에는 제작사, 배급사, 수입사, 디지털 유통사, 플랫폼사 등이 송두리째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요청한다.”

한국영화에 대한 전 사해만방 관객들의 관심과 사랑이 날로 늘어간다. 영화산업 구성 자체가 흔들리지 않고 한결 활성화되도록 콘텐츠 가치를 인정받는 시스템을 공고히 하려는 움직임이 필요한 때다.

‘옥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entertain